Contact

info@premium-home.co.kr

분당판교점

부산아울렛

성남시 분당구

부산시 강서구

  • 유투브
  • 인스타그램

소중한 우리 가족의 ‘꿀잠’을 위해

April 05, 2017

​[ 내일신문 2017.4.4 ]

소중한 우리 가족의 ‘꿀잠’을 위해

분당·판교 수입 매트리스 전문 <‘프리미엄 홈’ 분당 판교점>

2017-04-04 21:05:45 게재

사람에게 수면은 삶의 질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다. 바쁜 현대인에게 수면의 시간보다 질이 더욱 중요해지면서 편안하고 쾌적한 잠자리에 대한 갈망 역시 커졌다. 허리 건강과 알레르기 퇴치 등 점점 기능성을 갖춘 매트리스가 주목받고 있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입식 문화가 보편화된 시점이 불과 30여년 정도인 국내의 매트리스 시장은 해외에 비해 선택의 폭이 적은 것이 사실. 해외 유수의 매트리스를 합리적인 가격에 취급하는 곳이 판교에 있다고 해서 찾아보았다.
 

미국 본사 공장에 직접 주문해 거품 뺀
수입 유명 매트리스
몇 년 전부터 서판교 운중로 주변으로 크고 작은 가구 전문점들이 하나둘 씩 자리를 잡더니 이제는 제법 많은 수의 리빙 숍들이 아예 쇼핑거리를 형성했다. 부담 없는 가격의 조립식 가구부터 장인의 수제 공방 가구, 토털 인테리어 편집 숍 등 이사를 계획하고 있는 주부들과 혼수 준비를 하고 있는 예비 신혼부부들에게 꼭 들러봐야 할 곳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산운 7단지 타운하우스 바로 밑에 자리 잡은 ‘프리미엄 홈’ 분당 판교점은 작년 7월 오픈한 수입 매트리스 전문점으로 수입 매트리스를 비롯해 프리미엄 홈패션, 수입가구 전문 유통 브랜드 ‘프리미엄 홈’의 분당 판교 지점이다. 시몬스, 씰리, 템퍼, 썰타, 에어룸, 클러프트 등 프리미엄 매트리스 및 뉴 클래식 가구를 수입 판매하고 있는데 각 브랜드를 미국 본사 공장에 직접 주문해 한국으로 배송 받는 시스템으로 해외 구매대행이나 직접 구매보다 안전하고 편리하다.
그에 못지않은 경제적인 가격까지 두루 누릴 수 있어 이미 강남과 부산지역을 필두로 이를 아는 고객들로부터 100% 가까운 재 구매율을 보이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

 

매트리스부터 침대, 침구류까지 
‘잠’에 관한 원스톱 쇼핑 가능


사실 다양한 해외 브랜드의 매트리스를 직접 누워보고 브랜드별로 비교해 본인에게 맞는 것을 선택할 수 있는 곳이 의외로 많지 않다. 매트리스의 강도는 특별히 척추 건강과 직결되기 때문에 반드시 누워보고 선택해야 한다. ‘프리미엄 홈’ 분당 판교점에서는 백악관 매트리스로 유명한 에어룸, 최근 신혼부부들에게 혼수 1순위라는 메모리폼 매트리스의 대명사 템퍼페딕도 라인업 별로 갖추고 있으며 이제 부모에게서 잠자리를 독립하는 어린이들을 위한 합리적 가격의 친환경 매트리스들도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다.
Certi-PuR(침구 및 포장 가구 응용 제품에서 사용되는 폴리우레탄 발포제의 환경과 건강, 안전 특성에 대한 자발적 테스트 및 분석 인증 프로그램) 인증 매트리스 제품, 유럽 환경인증마크인 ‘에코텍스 스텐다스 100’의 규격에 따른 친환경 가공 침구류도 맞춤 제작이 가능하다.

 

본격 혼수철과 이사 시즌 맞아 다양한 할인 혜택 제공


아토피 예방과 향균 가공 처리 기능이 뛰어난 마이크로 화이버로 제작된 경추 베개 및 이불과 맞춤 제작 호텔 침구류도 매트리스를 구매하고자 방문했던 고객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품목이다. ‘프리미엄 홈’의 침구류 일체는 모두 중간 유통단계를 거치지 않고 직접 국내 공장에서 생산하기 때문에 질 좋은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한편 ‘프리미엄 홈’ 분당 판교점에서는 봄맞이 이벤트가 진행 중에 있다. 조은정 대표는 “매트리스 사용 시 가장 주의해야 할 점 중 하나가 습기 관리이기 때문에 방수커버를 사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미국 내수 시장에서 유통 중인 프리미엄 방수커버를 직접 수입해서 판매하는데 매트리스 구입 시 사은품으로 증정한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본격적으로 다가온 혼수철과 침구 교체하는 시기인 봄·여름 시즌을 맞아 일부 품목 최대 30%까지 할인하는 행사도 진행 중이다.

문하영 리포터 asrai21@hanmail.net

 

 

 

 

 

 

 

 

 

 

㈜내일신문 | 대표 장명국 | 111-81-19851 |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순화동, 에이스타워 13층)
☎ 02-2287-2300 | 웹사이트    운영대행사 : (주)내일이비즈 01-86-52538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1 / 1

Please reload